시사

윤석열 “조국 수사, 나도 인간이기에 번민했다”

윤석열 “박상기 전 장관이 선처 물었다” “사퇴하면 일 처리 재량 생길거라 생각”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와 관련해 “저도 인간인 만큼 개인적으로 굉장히 번민했다”고 말했다.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은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수사는 검찰이 수사를 통해 정치에 개입한 것”이라는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타에 이같이 밝혔다.

또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에게 ‘조 전 장관의 낙마’를 언급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어떻게 선처가 될 수 있겠느냐’는 박 전 장관의 질문에 답한 것일 뿐 그런 뜻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확대보기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 10. 22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그러면서 당시 박상기 장관을 만났던 일에 대해서는 “조국 전 장관 관련 압수수색 당일 박상기 장관과 만났다”면서 “박상기 장관이 ‘어떻게 하면 선처가 될 수 있겠느냐’고 물어서 ‘야당과 언론이 의혹을 제기하는데 만약 사퇴를 한다면 좀 조용해져서 일 처리하는 데 재량이 생기지 않겠느냐’고 의견을 드렸던 것”이라고 했다.

윤 총장은 이어 “저 자신도 사실 굉장히 힘들고 어려웠다. 그 말씀 꼭 드리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