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국 30층 아파트서 3천만원 돈다발 뿌려져…남은 건 68만원

확대보기

▲ 중국 아파트서 현금 3400만원 뿌려져.
텅쉰 캡처

중국의 한 아파트 30층에서 20만 위안(약 3400만원)의 고액권 지폐가 무더기로 뿌려지는 소동이 벌어졌다. 소동이 정리된 뒤 수거된 돈은 4000위안(68여만원)에 불과했다.

19일 텅쉰 등에 따르면 토요일인 지난 17일 오후 중국 충칭시 시핑빠구의 한 아파트 베란다에서 한 남성이 100위안(약 1만 7000원)짜리 지폐 다발을 무더기로 밖에 내던지는 일이 발생했다.

이 남성은 마약을 흡입한 뒤 환각 상태에서 집 인테리어 비용으로 보관해 둔 현금 20만 위안을 꺼내 뿌린 것으로 전해졌다.

웨이보 등에 퍼진 영상을 보면 이 남성이 뿌린 100위안짜리 지폐를 주우려는 사람들이 아파트 근처로 몰려들면서 길이 막힐 정도로 주변이 북새통을 이뤘다.

확대보기

▲ 중국 아파트서 현금 3400만원 뿌려져.
텅쉰 캡처

신고를 받은 중국 경찰은 이 남성을 마약 투약 혐의로 긴급 체포해 조사 중이다.

이날 뿌려진 돈다발은 몰려든 사람들이 모두 가지고 가버려 수거된 돈이 4000위안도 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신문구독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