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초등학생 4명 행방불명… 경찰 수사 착수 “생존 여부 확인 중”

경찰 “4명 초등학생 부모 연락도 끊겨 사건·사고 가능성 배제 못해”

박완수 “코로나 휴교로 소재 확인 어려워
관계기관 긴밀히 협조해 아이들 찾아내야”
코로나 기간 중 아동학대 사건 빈번해 주목

확대보기

확대보기

충남, 부산 등 전국적으로 초등학생 4명이 행방불명 상태인 것으로 파악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이 7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초등학교, 중학교에 7일 이상 장기 결석해 학교 측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학생은 지난 8월 말 기준 57명으로파악된 가운데 충남에 거주하는 2명, 부산과 전북에 거주하는 초등학생 각 1명 등 총 4명은 여전히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행방불명된 이들 4명의 초등학생은 부모 역시 연락이 끊긴 상태로, 정황상 사건·사고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박 의원은 전했다. 최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휴교로 인해 가정 내에서 아동 학대나 방치 등 가정 폭력으로 인해 아동이 목숨을 잃거나 다치는 사건들이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안전하게 생존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한 수사에 나선 상태다.

박 의원은 “경찰, 교육 당국, 외교부 등 관계 기관들이 긴밀히 협력해 아이들을 찾아내야 한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한 휴교를 고려하면 관계 기관들이 역량을 모으지 않을 경우 소재를 확인하는 데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7일 이상 장기 결석으로 경찰이 수사 의뢰를 받은 초등학생과 중학생 47명의 소재는 곧바로 확인됐고 5명은 해외에, 2명은 상습 가출하는 중학생으로 추적 결과 파악됐다.

이와 별도로 최근 초등학교, 중학교 예비소집에 불참에 학교 측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학생은 402명으로, 이 가운데 384명은 소재가 곧바로 확인됐다. 나머지 18명 중 17명은 해외에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확대보기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