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건강

폐암4기 김철민 반전 “펜벤다졸 치료 절대 반대”

지푸라기 잡는 심정으로 개 구충제 복용 “암 전이되고 간에 무리”부작용 토로

확대보기

▲ 김철민 페이스북.

폐암 4기 판정을 받고 투병생활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을 먹고 부작용을 경험했다며 이를 절대 권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철민은 2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전화 인터뷰에서 “개 구충제를 복용한 것은 수술이 불가능한 상태에서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었던 심정이었기 때문”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철민은 지난해 8월 6일 원자력 병원에서 폐암 4기 판정을 받았고, 항암과 방사선 치료, 통증을 완화하는 마약 패치가 받을 수 있는 치료의 전부였다고 설명했다.

폐암 말기의 미국 남성이 개 구충제를 복용하고 3개월 만에 완치됐다는 영상을 접한 김철민은 10월 6일부터 구충제를 먹기 시작했고, 초반 3개월은 식욕이 좋아지고 목소리도 돌아오고 간수치가 좋아지는 효과를 보았다고 말했다.

김철민은 “욕심이 생겨서 오전에는 사람이 먹는 알벤다졸, 오후엔 개 구충제 펜벤다졸 복용하고 용량도 일주일에 3번 먹다가 4일, 닷새로 늘렸다”면서 “5개월 정도 되니까 다시 간수치가 조금씩 오르고 암이 전이됐다. 특히 간에 무리를 줬다”고 설명했다.

김철민은 “절대 암을 죽이지 못했다”며 “(1년전) 그런 입장으로 돌아간다면 저는 안 할 것이고 만약에 우리 가족이 그런 일이 있다면 나는 먹지 말라고, 절대 반대할 것이다”라고 힘을 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개구충제로 완치됐다는 미국 남성 조티 펜스도 신약 개발에 참여했고 항암 하면서 의사 몰래 구충제를 먹고 나았는데 그게 항암으로 나은 건지 구충제로 나은 건지 (알 수 없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김철민은 “개인적으로 지금 분명 실패했다”라는 점을 분명히 한 뒤 “절대 저는 권하고 싶지 않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