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요즘

권상우 측 “15년 전 원정 도박? 말도 안 되는 이야기” [공식]

확대보기

▲ 권상우. 사진=뉴스1

유튜버 김용호 씨가 배우 권상우의 15년 전 도박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권상우 소속사 측이 이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며 전면 부인했다.

21일 권상우 소속사 수컴퍼니 측은 “도박 의혹은 사실 무근”이라며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앞서 전날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을 통해 연예인들의 도박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김용호 씨는 지난 2005년 신정환이 서울의 한 카지노에서 검거됐을 때 권상우도 현장에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해당 주장에 대해 권상우 소속사 측은 즉각적으로 반박하고 나선 상황이다.

김용호 씨는 ‘수다맨’으로 알려진 개그맨 강성범에 대해서도 필리핀 카지노 VIP라며 해외 원정도박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강성범은 다수의 매체 등을 통해 “사실 무근이며 필리핀에는 가족여행을 간 것이고 호텔 지하에 카지노와 무대가 있어서 와전된 것”이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