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따뜻한 세상] 고속도로서 트럭 화재 진압한 운전자

확대보기

▲ 박창현씨가 지난 15일 오후 3시 30분쯤 대구시 서구 상리동 중부내륙고속도로 서대구 톨게이트 인근 갓길에 있는 1톤 트럭 적재함에 불이 난 것을 목격하고 뛰어가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박창현)]

누구나 쉽게 생각은 할 수 있지만, 막상 행동으로 옮기려면 쉽지 않습니다.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트럭 적재함에 불이 난 것을 발견한 박창현(39, 울산시 북구)씨의 이야기입니다.

박씨는 지난 15일 오후 3시 30분쯤 대구시 서구 상리동 중부내륙고속도로 서대구 톨게이트 인근을 지나던 중 갓길에 세워진 1톤 트럭 적재함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당시 트럭 운전자는 맨몸으로 적재함에 올라 불을 끄기 위해 애쓰는 중이었습니다.

이를 본 박씨는 즉시 고속도로 갓길에 차를 세운 뒤, 트렁크에서 휴대용 소화기를 꺼내 들고 현장으로 달려갔습니다. 박씨의 발 빠른 대처 덕분에 화물을 태우던 불길은 순식간에 잡혔습니다.

박씨는 17일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당시 트럭 적재함에는 목재 같은 화물이 있었다. 운전자께서 발로 밟아가며 불을 끄려 했지만, 불길이 더 커지는 상황이었다”며 “차에 있는 소화기를 꺼내 불 끄는 걸 도와드렸다”고 설명했습니다.

박씨는 자신의 행동에 대해 “그저 물 흐르듯 했다”며 “불을 꺼야겠다 생각하고 행동한 것이 아니라, 별생각 없이, 어떻게 하다 보니, 끝나고 나니까 (내가)불을 껐더라. 칭찬해 주시니 얼떨떨하다”라고 말했습니다.

끝으로 박씨는 “작은 소화기로 큰불을 쉽게 제압하는 것을 경험하면서, 차량용 소화기의 위력을 실감했다. 차에 소화기 하나쯤 구비하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