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예

[포토] “미인대회 출전할래요” 영국 비키니 여신의 핫한 몸매

 1/3 
영국의 비키니여신이 슈퍼탤런트를 찾는다. 한국이 라이선스를 소유하고 있는 국제미인대회인 ‘슈퍼탤런트 오브 더 월드(이하 슈퍼탤런트)’가 올해 대회를 오는 10월 13일부터 24일까지 중동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치를 예정이다.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영국의 미녀 키아나 루이즈 스티븐슨은 20살의 나이로 영국 버밍햄 주 콘월에서 출생했다. 173cm의 큰 키에 34-25-36의 볼륨감을 자랑하는 스티븐슨은 빼어난 용모와 화려한 라인으로 고등학교 때부터 모델로 활동했다.

특히 지난해 영국 최고의 비키니미인을 뽑는 ‘Miss Swimsuit UK Goddess 2019’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자신의 이름을 널리 알렸다. 이어 미국에서 열린 ‘Swimsuit USA International World Finals 2019’에서도 포토제닉 상과 4위를 차지하며 국제적으로도 알려졌다.

스티븐슨은 “슈퍼탤런트는 유명한 국제적인 미인대회다. 이번 대회를 통해 좀 더 높은 스펙을 쌓고 싶다. 모델, 댄서, 여행가로서 영향력 있는 인물이 되는 것이 목표다”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사진출처=키아나 루이즈 스티븐슨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