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호주

해변 위 ‘SOS 신호’ 덕분에… 실종 사흘 만에 구출된 선원들

확대보기

▲ 해변 위 ‘SOS 신호’ 덕분에… 실종 사흘 만에 구출된 선원들
태평양 미크로네시아 연방 공화국의 무인도 파이크롯섬에 표류된 이 나라 선원들이 모래사장에 써 놓은 ‘SOS’ 조난신호 덕분에 실종 사흘 만인 지난 2일(현지시간) 무사히 구출됐다. 이들은 소형 선박을 타고 항해하던 중 연료가 떨어져 당초 목적지에서 200㎞ 벗어난 파이크롯섬까지 떠내려갔다. 미크로네시아와 이웃한 미국령 괌에서 인근을 항해하던 호주 군함 ‘캔버라’에 수색을 요청했고 캔버라는 이날 섬 해변에 쓰여진 커다란 구조신호를 발견했다. 사진은 구조를 위해 투입된 호주와 미국 소속 헬리콥터가 ‘SOS’ 신호가 쓰여진 모래사장에 도착한 모습.
호주방위군 제공 AP 연합뉴스

태평양 미크로네시아 연방 공화국의 무인도 파이크롯섬에 표류된 이 나라 선원들이 모래사장에 써 놓은 ‘SOS’ 조난신호 덕분에 실종 사흘 만인 지난 2일(현지시간) 무사히 구출됐다. 이들은 소형 선박을 타고 항해하던 중 연료가 떨어져 당초 목적지에서 200㎞ 벗어난 파이크롯섬까지 떠내려갔다. 미크로네시아와 이웃한 미국령 괌에서 인근을 항해하던 호주 군함 ‘캔버라’에 수색을 요청했고 캔버라는 이날 섬 해변에 쓰여진 커다란 구조신호를 발견했다. 사진은 구조를 위해 투입된 호주와 미국 소속 헬리콥터가 ‘SOS’ 신호가 쓰여진 모래사장에 도착한 모습.

호주방위군 제공 AP 연합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