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북한에 ‘시간당 40㎜’ 폭우…“장마전선 더 세진다”

수해 여부·이재민 현황은 아직 공개 안 해

 1/3 


북한에서 4일 시간당 40㎜가 넘는 많은 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장마전선이 더욱 세력을 키우고 있다.

북한 기상수문국(기상청) 리영남 부대장은 이날 오후 조선중앙TV에 출연해 “어젯밤부터 오늘 현재까지 내린 비 양만 놓고 보더라도 여러 지역에 시간당 40㎜가 넘는 폭우가 내리고, 강원도 평강에는 1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렸다”고 밝혔다.

한반도가 제4호 태풍 ‘하구핏’의 영향권에 들면서 북한 지역에 내리는 비는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리 부대장은 “태풍 4호가 중국 저장성(浙江省) 부근에 상륙한 상태”라며 “앞으로 이 태풍이 저기압으로 약해져 우리나라 중부지역을 지나가게 된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 이 태풍이 몰고 들어오는 덥고 습한 공기가 보충돼 우리나라 부근에 활동하는 장마전선의 세기를 더 강화할 것으로 예견된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북한 대부분 지역에는 폭우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며, 특히 평안도·황해도·개성시·자강도 남부·강원도 내륙지역에는 50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북한은 이처럼 연일 조선중앙TV, 조선중앙방송 등 관영 매체를 통해 기상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고 있지만, 아직 수해 여부와 이재민 현황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

지난해 태풍 ‘링링’으로 막대한 농경지 침수를 겪었을 때는 피해 상황을 상세히 보도했고 국제기구의 원조도 받아들였다.

연합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