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부겸 아내 “오빠 이영훈 때문에 남편 곤경”…‘위안부 매춘’ 논란

확대보기

▲ 25일 오후 제주 퍼시픽호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기호 2번 김부겸 당대표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7.25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뛰어든 김부겸 전 의원의 부인 이유미씨가 자신의 오빠인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로 인해 남편이 곤란한 입장에 처했다며 “김부겸 전 의원의 아내인 이유미입니다”라는 글을 썼다.

김 전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씨가 쓴 글 전문을 올렸다. 이씨의 큰 오빠인 이영훈 전 교수는 위안부를 공창제에 빗대고 ‘자발적 매춘’이라는 취지로 써 논란이 된 ‘반일 종족주의’ 공동 저자이다. 김 전 의원은 이 전 교수의 이 같은 행보로 인해 당 안팎으로부터 비판받고 있다.

이를 의식한 듯 이씨는 “이영훈 교수로 인해 김부겸 의원에 대해 안 좋은 말이 떠돈다는 얘기를 들어 안타까운 마음에 하소연을 드릴까한다”는 인사말로 글을 시작했다.

확대보기

▲ 김부겸 전 의원의 페이스북 게시글 캡처.

그는 먼저 “큰오빠(이영훈 전 교수)가 대학 때 학생운동으로 제적이 되고 도망 다니던 시절, 형사들이 우리 집을 들락거리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어서 “셋째 오빠는 학생운동으로 투옥되어 재판을 받고 3년여간 옥살이를, 남동생은 대학 졸업 후 미국 문화원 폭파 사건으로 경찰에 끌려가 고문을 당하고 2년여 옥살이했다”면서 자신의 가족사를 소개했다.

이씨는 또 “광주항쟁이 나자 서울대 복학생이던 남편을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으로 전국에 지명수배했다”며 자신 역시 학생운동을 하던 남편으로 인해 세 차례에 걸쳐 경찰과 안기부에 끌려가 곤욕을 치렀던 기억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험난한 시절을 지나왔지만, 오직 남편이 하는 정치가 올바르다 믿고 뒷바라지했다. 그런데 이제 와, 저의 친정 오빠로 인해 곤혹스러운 처지를 당하니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며 “(이영훈의 행보가 아닌) 정치인 김부겸이 걸어온 길을 살펴봐달라”고 호소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