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은기자의 왜떴을까TV] 둘째이모 김다비 “‘주라주라’ 후속곡은 더 통쾌할 것”


‘주라주라’로 트로트계의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둘째이모 김다비가 “‘주라주라’ 후속곡은 더 속시원하고 통쾌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다비는 유튜브 채널 ’은기자의 왜떴을까TV‘와의 인터뷰에서 ’주라주라‘ 후속곡 계획에 대해 “현재 조카 (김)신영이가 준비중인데, 이번에도 누군가의 말 못할 이야기를 대신 풀어주는 내용이 될 것”이라면서 “속시원하고 통쾌한 이모가 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트로트계의 미다스 손‘ 조영수에게도 협업 제안을 받았다”고 귀띔했다.

확대보기


지난 5월 1일 근로자의 날 데뷔한 김다비는 데뷔곡 ’주라주라‘가 직장인들의 마음을 찰떡같이 대변한 유쾌한 가사와 신나는 리듬으로 트로트 차트 1위에 오르는 등 ’직장인들의 캐롤송‘으로 각광받고 있다.

김다비는 “’미스터트롯‘ 임영웅의 신곡이 있어서 1위는 생각지도 못했다. 원래 1위 공약으로 삭발을 하려고 했었는데 공약을 걸지 않아 다행”이라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김다비는 ’셀럽파이브‘를 기획하고 ’주라주라‘ 등을 작사한 조카 신영에 대해 “어릴 적부터 동시를 좋아하고 책도 많이 읽은 감성적인 아이”라면서 “낯을 많이 가리는데, 코미디언을 한다고 해서 걱정을 많이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아울러 다비 이모가 이야기하는 조카 신영의 모든 것, 송은이 대표에게 전하고 싶은 말, 사춘기 조카들에게 하고 싶은 조언 등도 공개한다.

글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영상 박홍규, 문성호, 김형우, 장민주 기자

빵빵 터지는 둘째이모 김다비의 더 자세한 인터뷰는 유튜브 채널 및 네이버TV <은기자의 왜떴을까TV>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