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하태경 “성적표 공개하라” vs 박지원 “하등의 하자 없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학적 정리는 대학이 책임질 일이지 제가 학적 정리하는 사람이 아니다”며 자료 공개를 촉구한 미래통합당 의원들을 향해 잘라 말했다.

미래통합당은 박 후보자의 대북관과 학력 위조 의혹, 군 복무 중 대학을 다닌 일에 대한 특혜 의혹, 불법 정치자금 의혹 등을 추궁했다. 박 후보자의 청문회 답변 자료 제출이 늦어진 점 등에 대해서도 공세가 이어졌다.

확대보기

학력 위조 의혹에 대해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후보자는) 단국대 학력 위조 의혹을 받고 있고 이를 확인하기 위해 학적부·성적표 원본을 공개하라고 했지만 후보자가 거부하고 있다”며 “성적을 가리고 충분히 줄 수 있으니 학적 제출 해달라”고 촉구했다.

박 후보자는 “학교도 본인이 동의하지 않으면 공개를 안 한다고 한다. 저는 하지 않겠다”며 “하등의 하자가 없기 때문에 동의하지 않겠다”고 반박했다.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임승범 인턴 seungbeom@seoul.co.kr
장민주 인턴 goodgood@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