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추미애 “순리대로 시시비비 가리는 게 개혁”…검사장들에 주문

확대보기

▲ 추미애(왼쪽) 법무부 장관이 지난 2일 수사지휘권을 발동하자 윤석열(오른쪽) 검찰총장은 3일 각급 고검장·지검장 릴레이 회의를 열고 의견 수렴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4일 일선 검찰청의 검사장들에게 “흔들리지 말고 우리 검찰 조직 모두가 오직 국민만을 바라보고 올바른 길을 걸어갈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이 개혁이다. 순리대로 풀어가는 것이 개혁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 수사와 관련해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하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전날 소집한 전국 검사장 회의 참석자들에게 전하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추 장관은 “개혁은 국민의 신뢰를 얻는 초석”이라며 “결코 정치적 목적이나 어떤 사사로움도 취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피의자는 억울함이 없도록 당당하게 수사를 받는 것, 수사 담당자는 법과 원칙대로 수사하도록 하는 것이 장관이나 검찰총장이 해야 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추미애 법무부장관 페이스북 캡처.

앞서 전국 고검장·지검장들은 전날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 모여 9시간 동안 의견을 나눴다. 장관의 지휘를 수용할지 거부할지 여부는 아직 결론 내리지 않았다.

회의 참석자들은 ‘전문수사자문단 심의 절차를 중단하라’는 추 장관의 지휘를 받아들이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윤 총장의 수사 지휘·감독 권한을 제한하고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독립적으로 수사하도록 하라는 장관의 지휘는 위법 소지가 있다는 입장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윤 총장의 거취와 관련해서는 자리를 지키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였다.

윤 총장은 대검이 검사장 회의 결과를 보고하기로 한 오는 6일까지 숙고한 뒤, 이르면 당일 공식 입장을 정리해 법무부에 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