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코로나19 감염 2살 아들 돌보던 30대 엄마 결국 확진

대전 105번 확진자의 배우자…확진 2살 병원서 격리상태로 간호하다 감염

확대보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걸린 두 살배기 아들을 병원에서 격리 상태로 돌보던 30대 엄마가 결국 코로나19에 감염돼 확진 판정을 받았다.

4일 충북도에 따르면 대전시 동구에 거주하는 A씨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아들(대전 106번 환자)이 지난달 28일 충북대병원에 입원하자 보호자로서 같은 병실에서 간호해 왔다.

A씨는 대전 105번 환자의 배우자이다. 대전 105번 환자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A씨는 당일 이뤄진 검체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A씨는 지난 2일 인후통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았는데, 3일 오후 6시 30분 양성으로 확인됐다.

도 관계자는 “A씨는 병실을 나가지 않고 격리된 상태로 아들을 간호했기 때문에 동선이나 접촉자는 없다”고 말했다. 이 여성은 아이와 같은 병실에서 치료받게 된다.

충북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66명(사이버사령부 군인 8명 포함)으로 늘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