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외교

오늘부터 유럽 갈 수 있다

EU, 한국 입국 허용… 美·中 제외 日 ‘90일 비자면제’ 중단조치 연장

확대보기

▲ 화상 정상회담장 만든 靑… 韓·EU 비대면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유럽연합(EU)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비대면 정상회담이 늘어날 것을 대비해 화상 정상회담장을 만들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유럽연합(EU)이 1일부터 한국을 포함한 일본, 호주, 캐나다 등 14개국 국민에 대해 입국을 허용한다.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이 일부 지역에선 오히려 악화하는 추세지만 이들 국가의 방역 조치는 EU에 입국할 만큼 안전하다고 판단한 조치다.

입국 허용국에는 알제리, 조지아, 몬테네그로, 모로코, 뉴질랜드, 르완다, 세르비아, 태국, 튀니지, 우루과이 등도 포함됐다. 최근 확진자가 폭증하거나 상황이 악화된 미국과 중국, 브라질은 제외됐다. 다만 EU는 중국이 EU 여행자들의 중국 입국을 허용하는 상호 협약을 제안하면 중국을 입국 허용 국가에 포함할 것이라고 밝혔다.

EU 회원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3월 중순부터 필수적이지 않은 제3국민의 역내 입국을 금지해 왔다. 최근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역외 국가에서 오는 여행객에 대한 입국 제한을 1일부터 부분적·단계적으로 해제할 것을 회원국들에 권고했다. 유럽의 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하기도 했지만 매년 여름철 수백만명의 관광객이 EU 역내국가를 방문하는 점에서 산업적 영향도 감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일본 정부는 한국 등에 대한 입국 규제 조치를 7월 말까지 한 달 연장했다. 이날 니혼게이자이 신문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단기 체류자에 대한 비자 면제제도 효력이 계속 정지됨에 따라, 한국인에 대한 ‘90일 비자 면제’ 중단조치도 연장됐다. 한국에서 일본으로 입국하는 외국인을 계속 막겠다는 것이다. 또 일본은 입국 금지 대상에 알제리, 쿠바, 이라크 등 18개국을 추가해 총 129개 국가·지역으로 늘렸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