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잠든 사이 중요부위 절단된 70대 남편…부인이 범인

확대보기

60대 여성이 남편의 신체를 절단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일 서울 도봉경찰서에 따르면 A씨(69)는 도봉구 자택에서 남편 B씨(70)의 성기와 오른쪽 손목을 절단한 혐의(특수상해)로 경찰에 입건됐다.

이 여성은 남편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남편이 잠든 사이 부엌에 있던 흉기를 이용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은 범행 후 스스로 112에 신고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현장에서 절단한 부위가 발견됐고 피해자는 인근의 한 병원으로 옮겨져 봉합수술을 받은 뒤 현재 중환자실에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남성은 출혈량이 많았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이며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