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홍준표, 대권 재도전 시사 “하늘이 마지막 기회 줬다”

“국민들에게 직접 물어보는 기회 갖겠다”

확대보기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의 전신) 대표가 22일 대권 재도전 의사를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늘이 내게 마지막 기회를 줬다”며 “제가 과연 국가를 운영할 자질이 되는지 국민들에게 직접 물어 보는 기회를 갖겠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대구 시민들과 수성을 주민들이 내게 마지막 기회를 줬다”며 “숱하게 쓰러지고 넘어져도 다시 일어났지만 이번처럼 내부 일부 세력들의 작당으로 어려움을 당한 일은 없었다. 그러나 냉엄한 국민들은 작당 세력들을 퇴출시키고 저를 선택해줬다”고 평가했다.

그는 “하늘과 대구시민들과 수성을 주민들이 내게 준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않도록 좀 더 심사숙고하고 좀 더 치밀하고 좀 더 촘촘하게 문제를 풀어나가도록 하겠다”며 “개원이 되면 전국적으로 대국민 정치 버스킹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2017년 자유한국당 후보로 19대 대선에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대표로 1년간 당을 이끌다가 2018년 지방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