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김승현, 아내 장정윤 작가 허락 없이 즉흥 집들이

확대보기

▲ 김승현 신혼집 공개
‘살림남2’ 캡처

배우 김승현이 아내 장정윤 작가 몰래 집들이를 했다.

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살림남2)’에는 새신랑 김승현이 ‘베테랑 유부남’ 개그맨 윤형빈, 변기수와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변기수는 김승현에게 “신혼여행을 어디로 다녀왔냐”고 물었고, 김승현은 “아직 신혼여행을 못 갔다. 못 가게 되는 상황이었다. 아내 장정윤 작가는 괜찮다고 하는데, 약간 서운해하는 듯하다”고 답했다.

또 김승현은 최근에 아내와 싸웠다고 고백했다. 그는 “스케줄 때문이었다. 아내가 왜 스케줄을 미리 말 안 해주냐고 했다. 집에 못 들어오는 스케줄을 말 안 해줘서 늦게까지 기다리게 만드는 상황을 펼치냐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이에 변기수는 “김승현이 잘못했다고 생각한다”며 장정윤 작가의 편을 들었다.

김승현에게 결혼생활에 대한 조언을 전하던 중 변기수가 갑자기 김승현에게 집들이를 제안했다. 김승현은 자신 있게 “가면 되죠”라고 말했다. 아내 장정윤 작가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받지 않았고, 세 사람은 김승현의 신혼집으로 향했다.

확대보기

▲ 김승현 신혼집 공개
‘살림남2’ 캡처

김승현의 신혼집에 들어서자 큰 TV와 깔끔한 소파가 손님을 맞았다. 서재는 글 쓰는 아내를 위한 공간.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자리했다. 주방은 신혼의 느낌을 물씬 풍기는 조명이 돋보였다. 안방은 화사한 화이트톤으로 꾸며져 있었다. 신혼의 달달함에 윤형빈과 변기수는 부러움을 자아냈다.

집 구경을 마친 뒤 승현이 준비한 음식들을 먹으며 김승현 부부의 가사 분담, 경제권과 2세 계획 등 현실적인 문제에 대해 진솔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김승현은 경제권은 아내에게 넘겼다고 밝혔고, 2세 계획에 대해서는 “시간을 갖고 신혼을 즐기며 생각을 좀 해보려고 한다. 또 수빈이가 어떻게 생각할지 염려스럽기도 하다”고 고백했다.

윤형빈, 변기수가 떠나고 김승현은 아내가 오기 전 집들이 흔적을 남기지 않기 위해 급하게 정리에 나섰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