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요즘

“겨우 100만 원 내고 생색” 이시언 100만원 기부에 악플 받아

확대보기

▲ 기부하고 악플받은 이시언 [인스타그램 캡처]

이시언, 코로나19 사태에 기부했다가 성금 액수에 비난받아···

배우 이시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가 악플 세례를 받았다.

이시언은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셨으면 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금 100만 원을 이체한 화면 캡처 이미지를 게재했다.

또 이시언은 “세윤 형님이 좋은 일 하신 거 보니 저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코미디언 유세윤은 인스타그램에 아들 민하 군과 함께 1000만 원을 기부한 것을 알렸다. 이에 이시언은 “저쪽으로 그냥 보내면 됩니까 형님”이라고 기부 방법을 물으며 선행에 동참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이시언이 기부한 액수가 적다” 며 “겨우 100만 원 내고 생색”라며 악플을 달았다. 이시언은 해당 게시글을 삭제한 상태다.

대부분의 네티즌이 기부금의 액수와 상관없이 좋은 마음으로 선행에 동참한 이시언에게 악플을 다는 것에 안타깝다는 반응이다.

한편 이시언은 위안부 피해자와 국가유공자 후원에도 참여한 바 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