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외교

주한미군 “코로나19 단 한명의 확진자도 없다”

대구 미군기지, 일부 부대 경북 칠곡 미군기지로 이전 검토

확대보기

▲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6월 경기 평택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에서 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한미군은 22일 미군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는 보도와 관련해 “단 한명의 확진자도 없다”고 밝혔다.

주한미군 공보실은 이날 “한국에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있지만, 주한미군에는 현재 단 한 명의 확진자가 나타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미군은 “잘못된 정보를 보도한 모든 매체는 기사를 취소해 줄 것을 요청한다”면서 “가장 정확하고 최신 정보는 주한미군 웹사이트(www.usfk.mil)와 공식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복수의 군 소식통은 “주한미군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안다”면서 “해당 기지에서 밀접 접촉자들을 찾아내 여러 명 격리했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대구·경북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잇따라 발생하자 주한미군이 20일 코로나19 위험 단계를 격상하고, 장병들의 대구 방문을 금지했다. 사진은 주한미군 공식 페이스북의 관련 공지.
연합뉴스

실제 미군기지서 발송한 것으로 보이는 ‘전파사항’에는 524 브라보 중대 1명이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내용이 들어 있다. 이 중대는 대구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 관계자는 “코로나19 등에 대해 변동 사항이 있거나 위험 요소가 식별되면 주한미군 자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시한다”면서 “그러나 아직 그런 게시물은 올라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주한미군은 확진자가 없다고 밝혔으면서도 대구지역 확진자가 늘고 있는 데 대해 대구 캠프 워커의 일부 부대를 경북 칠곡의 캠프 캐럴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대구 미군기지는 자체 SNS를 통해 “필요한 경우 캠프 워커에 있는 일부 부대를 필요에 따라 캠프 캐럴로 옮길 것”이라고 알렸다.

주한미군은 지난 20일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대구기지의 장병과 시설에 대한 위험 단계를 ‘낮음’에서 ‘중간’으로 격상했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