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나 혼자 산다’ 헨리, 새 집 찾기…화장실 뷰에 “영감 나올 듯”

확대보기

▲ ‘나 혼자 산다’ 헨리



헨리가 ‘나래바’에 맞먹는 ‘헨리 라운지’ 오픈을 결심, 강한 의욕을 드러낸다.

21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 334회에서는 이사를 결심 후 ‘드림 하우스’를 찾기 위한 헨리의 바쁜 하루가 그려질 예정이다.

이날 이사를 위해 부동산 중개업자를 만나기에 앞서 헨리는 멋있는 뷰로 소문난 지인의 집을 찾으며 시선을 끈다. 특히 채광 200%로 화사한 집 내부는 물론, 휴식공간이자 파티 장소로도 활용할 수 있는 공간이 펼쳐지자 헨리는 사랑에 빠진 눈빛으로 집 안 곳곳을 활보하는 등 두근거리는 맘을 감추지 못했다고.

외국 감성이 물씬한 집안 내부에 감탄하던 헨리는 뷰가 훌륭한 화장실을 체험 후 “영감도 받을 수 있겠다”라고 이색 소감을 밝혀 웃음을 유발한다.

눈을 뗄 수 없는 ‘드림 하우스’에 헨리는 영감이 떠오른 듯 “She has 나래바”라는 말과 함께 박나래를 언급, 나래바를 능가하는 ‘헨리 라운지’에 대한 야심을 적극 드러낸다고. 또한 “저도 충분히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해요”라고 말하는 등 남다른 근자감(근거 없는 자신감)으로 팬들의 기대를 치솟게 할 예정이다.

이처럼 완벽한 ‘드림 하우스’를 찾기 위한 헨리의 바쁜 하루가 예고되면서 본방사수 욕구를 더욱 상승케 하고 있다.

헨리를 심쿵시킨 하우스는 물론, ‘나래바’에 도전장을 던진 그의 강한 포부는 내일(21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