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예

[2020 아카데미] 브래드 피트, 남우조연상 “쿠엔틴 타란티노 덕분”

확대보기

▲ 브래드 피크가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헐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헐리우드’로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후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게티/AFP 연합뉴스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에 출연한 브래드 피트가 2020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9일(현지시간) 브래드 피트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톰 행크스(‘어 뷰티풀 데이 인 더 네이버후드’), 앤서니 홉킨스(‘두 교황’), 알 파치노(‘아이리시맨’), ‘조 페시(’아이리시맨‘) 등 쟁쟁한 후보를 제치고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무대에 오른 브래드 피트는 “멋진 일이다. 가장 독창적이고, 절대적으로 영화산업에 필요하신 분인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덕분이다”라며 “나는 뒤를 잘 돌아보지 않는 사람이지만, 이제는 돌아보게 됐다. 앞으로도 돌아보게 될 것인데, 많은 사람 덕분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아이들에게 사랑한다고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브래드 피트는 1996년 ’12 몽키즈‘로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후보, 2009년에는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2012년 ’머니볼‘로 남우주연상 후보에 각각 올랐지만 수상하지 못했다. 연기상은 받지 못했지만, 그가 제작과 주연을 맡은 ’노예 12년‘이 2014년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았다.

브래드 피트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에서 ’릭 달튼‘(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스턴트 배우인 ’클리프 부스‘ 역을 맡아 연기했다. 그는 이 영화로 올해 골든글로브 영화 부문 남우조연상, 영국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등을 수상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