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따뜻한 세상] ‘코로나 맵’ 만든 대학생, 소박한 출발이 만든 선한 영향력

확대보기

▲ 이동훈 학생이 만든 코로나바이러스 현황 지도

“‘후원하고 싶다’, ‘응원한다’고 격려해 주시는 분들이 많은데, 마음만 감사히 받겠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의 이동경로를 쉽고 편하게 볼 수 있도록 만든 온라인 지도, ‘코로나바이러스 현황 지도’를 만든 이동훈(26) 학생이 그를 향한 관심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그는 현재 경희대 산업경영공학과 4학년에 재학 중이다.

이 학생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코로나바이러스 현황 지도를 공개했다. 질병관리본부 데이터로 제작한 이 지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현황, 확진자별 이동경로와 격리 병원, 접촉자 수 등을 보기 쉽게 담았다.

“신종 코로나 사태로 불안해하시는 사람들이 많고, 각종 커뮤니티나 유튜브 같은 동영상 사이트에는 공포를 조장하는 정보도 많은 상황이다. 그래서 사람들이 편하게 볼 수 있도록 질병관리본부에서 제공하는 공식 자료를 이용해 만들었다.”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2일 현재 누적 조회수 390만(2일 오전 기준)을 기록 중이며 한때 접속자가 폭주, 서버가 다운되기도 했다. 이 학생은 “처음에는 친구들에게 도움이 되면 좋을 것 같아서 페이스북에 올린 거였다. 이렇게까지 퍼질 줄 상상도 못했다”며 “얼떨떨하다”고 밝혔다.

‘코로나바이러스 현황 지도’는 학생 자비로 운영 중이다. 예상치 못한 트래픽량에 서버 이용 요금에 대한 부담이 큰 상황. 이에 대해 그는 “후원을 해주겠다는 분들이 계신데, 그 정도의 서비스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제가 만든 지도가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된다면, 그걸로 충분하다”고 답했다.

현재 여행 중인 이 학생은 수시로 코로나바이러스 현황 지도를 업데이트하고 있다. 그는 “친구들과 속초로 여행을 왔는데, 틈틈이 확인하고 지도를 업데이트하고 있다”며 “인터뷰 요청이 들어와서 친구들 눈치가 많이 보인다”며 수줍게 웃었다.

이 학생은 코로나바이러스 현황 지도를 통해 느낀 게 많다고 말했다. 그는 “불안감은 정보의 비대칭에서 온다고 생각한다”며 “이러한(현황 지도) 서비스가 많이 만들어져서 국민이 정보에 쉽게 다가갈 수 있으면 좋겠다. 정확한 자료를 통해 불안감을 해소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러한 작은 사이드 프로젝트로도 ‘많은 사람에게 도움을 줄 수 있구나’, ‘많은 사람에게 영향을 끼칠 수 있구나’ 하는 것을 느꼈다. 앞으로 사이드 프로젝트를 하는 데 있어 많이 생각하고, 좋은 서비스를 만들어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개발자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