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양준일 91.19’ 양준일, 뜨거운 눈물 흘린 이유

확대보기

▲ ‘양준일 91.19’ 양준일 []JTBC]

‘양준일 91.19’ 양준일 첫 팬 미팅 현장이 공개됐다.

23일 방송될 JTBC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2회에서는 양준일의 생애 첫 팬 미팅 현장이 단독 공개된다.

팬들을 위해 귀국 후 쉴 새 없이 행사를 준비해온 양준일은 “과연 날 보러 오는 분들이 정말 계실까”라고 되뇌며 무대로 향한다.

양준일은 ‘판타지’ 노래 가사 중 ‘너를 보는 순간 판타지’를 외치며 28년 만에 팬들 앞에 선다. 수천 명의 팬들은 떠나갈 듯한 환호와 함성으로 양준일을 반긴다. ‘리베카’를 열창하며 본격적인 행사 시작을 알린다. 팬들은 ‘떼창’으로 화답하며 현장을 뜨겁게 달군다.

양준일은 무대가 끝나고 팬들과 마주하자 끝내 눈물을 보인다. 그의 진심어린 눈물에 팬들 역시 눈물을 쏟았다는 후문이다.

또 양준일은 팬 미팅 후 인터뷰를 통해 “여러분의 사랑은 내 상상보다 깊고 높다. 내가 가족들에게 해주지 못한 것들을 대한민국이 해주고 있다”며 그동안의 감사함을 전하며 못다 흘린 눈물을 쏟아낸다.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는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확대보기

▲ ‘양준일 91.19’ 양준일 []JTBC]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