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키우기 좋은 강남… 올해 국공립어린이집 6곳 신설

친환경 마감재 사용·놀이공간 확보 주력

서울 강남구는 올해 국공립어린이집 6곳을 신설했다고 12일 밝혔다. 강남구는 “국공립어린이집이 총 59곳으로 늘었고, 이용률은 46.7%로 서울시 평균 39.2%를 웃돈다”고 전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저출산 극복과 양질의 보육환경 조성을 위한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을 민선 7기 공약 사업으로 내걸었다. 어린이집 공사에 국·시·구비 20억여원을 투입, 설계 단계부터 전문가 조언을 받아 친환경 마감재와 디자인을 선정하고, 놀이공간을 확보하는 등 쾌적한 보육환경 조성에 주력했다.

구는 2022년까지 국공립어린이집을 70곳으로 늘리고, 이용률을 55% 이상으로 향상시킬 계획이다. 이선형 보육지원과장은 “공동주택단지 내 민간어린이집을 국공립으로 전환하거나 공공청사 신축·이전 때 발생하는 여유 공간 등을 활용해 국공립어린이집을 확충할 것”이라며 “양질의 공공 보육서비스 확대로 ‘아이 키우기 좋은 강남’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