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파업출정식…“4조2교대제·KTX-SRT 통합” 요구

확대보기

▲ 총파업 결의 다지는 철도노조 조합원들
전국철도동조합 조합원들이 20일 오후 서울역 앞에서 열린 ‘철도노조 서울지방본부 파업 출정식’에서 4조2교대 인력충원, 총인건비 정상화 등을 촉구하며 머리끈을 서로 묶어주고 있다. 2019.11.20 연합뉴스

20일 오전 9시부터 총파업에 들어간 전국철도노동조합이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4조2교대제 도입과 KTX-SRT 통합 등을 요구했다.

철도노조 서울지방본부 조합원 4천명(주최 측 추산)은 이날 오후 서울역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이들은 총파업을 선언하면서 “우리의 요구는 명확하다. 철도공사와 정부가 합의와 약속을 지키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 4조 2교대 내년 시행을 위한 인력 4천명 충원 ▲ 총인건비 정상화(임금 4% 인상) ▲ 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와 자회사 처우 개선 ▲ 철도 공공성 강화를 위한 철도통합, 특히 SRT 운영사인 SR과의 연내 통합 등을 요구했다.

노조는 “그간 철도 노동자들은 철도 안전과 공공성 강화, 노동조건 개선, 차별폐지를 위해 투쟁했고, 철도공사와 정부가 합의했지만,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며 “소중한 합의가 공문구가 되지 않도록 투쟁에 나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우리의 투쟁은 철도 통합을 미뤄 철도 분할 민영화 정책을 유지하려는 자들에 대한 경고이며, 국민을 위한 철도, 남북 평화철도, 대륙철도 시대로 당당하게 나가자는 정의로운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4조2교대 적정인력 충원하라’, ‘생명안전업무 직접 고용, 국토부는 기능조정 시행하라’, ‘KTX와 SRT 고속철도부터 통합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연합뉴스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