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행 간 한국인 더 줄었다…10월 65.5% 감소

확대보기

▲ ‘보이콧 재팬’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 관계자들이 6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술제국주의 전범국가 일본 정부을 규탄하고 있다. 2019.8.6
뉴스1

일본 여행 ‘보이콧’ 현상이 수그러들기는 커녕 심화되는 양상이다.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수가 4개월 연속 감소했다.

일본정부관광국이 20일 발표한 지난달 방일 외국인수 추계치를 보면 올해 10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은 19만 7300명으로 1년 전보다 65.5% 줄었다.

일본을 여행한 한국인 수는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에 나선 올해 7월 이후 4개월 연속 감소했다.

감소폭도 점차 커지는 추세다. 방일 한국인 감소율은 7월 7.6%에서 8월 48.0%로 뛰었다.

9월에는 58.1%였는데 지난달 감소율이 더 커진 것이다.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전체 외국인 여행객 수는 249만 6600명으로 1년 전보다 5.5%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