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오늘부터 단식 투쟁…홍준표 “朴정부 고위직 전부 쇄신을”

오후 2시 청와대 앞 분수광장서…패트·국정실패 항의, 지소미아 연장 촉구

黃, 지소피아 파기 관련 “미군 철수로 안보불안”
黃, 소득주도성장 폐기 등 국정대전환도 촉구
黃, “패트는 범여권 세력의 국회 장악 시도”
전날 청년과의 대화서 혹독한 비판 직면
홍준표 “黃, 좀더 숙고하고 국민 앞에 나서라”

洪 “당 대표가 여론 조롱 받으면 수렁 길”
洪 “박근혜 정부 靑·정부 고위직 다 쇄신하라”

확대보기

▲ 황교안 대표,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 참석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11.20/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후 2시부터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투쟁에 들어가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선거법 및 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강행 기류와 경제 및 외교·안보 등 총체적인 국정 실패에 대한 항의 차원이라고 한국당은 전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후부터 단식에 들어가겠다. 비공개회의에서 우리 중진 의원과 최고위원들에게 단식에 들어가겠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그는 단식 취지와 기간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자세하게 말씀드리겠다”고 답했으나, 자신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무기한 단식을 이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가 단식을 하는 것은 지난 2월 말 대표 취임 이후 처음이다.

황 대표의 단식은 국회 본회의 부의 시점이 2주일 앞으로 다가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 등 검찰개혁 법안과 연동형 비례대표제로의 선거법 개정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법안을 여권이 강행 처리하려는 데 대한 항의 차원이다.

황 대표는 이날 회의 공개발언에서 패스트트랙 선거법에 대해 “민주당을 비롯한 범여권 세력이 국회를 장악하려는 의도로 시도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공수처법에 대해서는 “여권의 비리는 덮고 야권은 먼지 털듯 털어서 겁박하겠다는 게 핵심”이라고 비난했다.

또 경제와 외교·안보 위기 등 문재인 정권의 국정 실패를 바로잡을 것을 촉구한다는 취지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확대보기

▲ 청년 정책 질문 듣는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서울 마포구 꿀템 카페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청년 정책 비전 발표회’에서 한 참석자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19.11.19
연합뉴스

한국당 측은 오는 23일 0시로 종료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을 수용할 것과 소득주도성장 폐기를 비롯해 국정 대전환을 이뤄야 한다고 촉구하기로 했다.

황 대표는 회의에서 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해 “극단적으로는 미군 철수로 이어져서 결국 안보 불안에 따라서 금융시장과 경제 일반에 엄청난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황 대표 이러한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단식을 이어갈 계획이다.

전날 황 대표는 청년정책을 발표하겠다며 서울 홍대의 한 카페에서 청년들을 만났지만 예상치 못한 쓴소리를 들었다.

행사에 참석한 한 청년창업가는 “이 행사는 청년들의 공감 비전을 듣겠다고 주최한 것 아니냐”며 “그런데 평일 오후 2시면 정상적으로 사회생활하는 청년들은 오지 말란 이야기냐.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대학생 A씨는 “한국당을 지지하는 친구들은 ‘샤이 보수’가 아니고 ‘셰임 보수’라고 한다”면서 “어디 가서 보수라고 말하는 것 자체가 수치심이 든다고 한다”고 꼬집었다.

한편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이날 전날 청년들과의 대화에서 비판을 받은 황 대표를 겨냥해 “당 대표가 여론으로부터 조롱을 받기 시작하면 당이 회복하기 힘든 수렁의 길로 들어가게 된다”면서 “좀 더 길게, 넓게 숙고하고 몰고 올 파장을 검토한 후에 국민 앞에 나서라”고 지적했다.

확대보기

▲ 사진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4일 오후 경남 창녕군 창녕함안보 길곡 주차장에서 열린 ‘창녕함안보, 합천창녕보 해체저지 범국민투쟁대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는 모습. 2019.8.14 연합뉴스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충분한 물밑 대화로 통합 조율 없이 아니면 말고 식으로 불쑥 통합 카드 내던지고, 받아줄 리 없는 여야 영수 회담을 뜬금없이 제안하고, 준비 없이 청년과의 대화에 나섰다가 청년들로부터 질타당했다. 최근 일어난 야당의 헛발질들”이라며 이렇게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박근혜 정권 때 청와대·정부 고위직 출신들은 탄핵당한 책임을 져야할 사람들이므로 전부 쇄신하시라”고 조언했다. 또 “당풍 쇄신을 위해 당직자들은 개혁적인 인사로 전면 교체하라”고 말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