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E컵 코스프레 여왕’ 부명선

 1/6 
“지스타는 꿈이, 상상이 이뤄지는 곳이죠” 15일 부산에 위치한 종합전시관 벡스코에서 ‘G-STAR 2019(이하 지스타)’가 열렸다. 수많은 게임업체들이 다양한 게임 상품을 시연하는 가운데 ‘코스프레의 여왕’이라고 불리는 부명선이 검객으로 변신해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을 발산했다.

22인치 절록한 허리와 35인치 E컵의 글래머러스함을 자랑하는 부명선은 특유의 키리스마 넘치는 표정으로 벡스코를 찾는 팬들의 집중적인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게임 속 캐릭터가 실제로 살아난 것처럼 부명선은 ‘데스티니 차일드’의 티아마트를 완벽하게 재현했다. 부명선은 “지스타는 꿈이, 상상이 이뤄지는 곳이다. 게임속에서 매료된 캐릭터를 보면 재현하고 싶은 욕망이 생긴다. 주인공이 된 것 같아 기쁘고, 게임에도 더욱 열중하게 된다”고 말했다.

부명선이 코스프레 모델로 활동한 지는 10년이 넘었다. 수많은 캐릭터를 재현하며 팬들의 사랑을 받다 2017년 지스타에서 주최한 ‘코스프레 모델 선발대회’에서 대상을 차지하며 실력과 인기를 입증 받았다.

사진=스포츠서울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