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기정 선수를 기억합니다’…리멤버 베를린

확대보기

▲ 이효열 작가가 지난달 29일 오전 과천 관문체육공원 운동장 육상트랙에 설치한 작품 ‘리멤버 베를린’.

확대보기

▲ 이효열 작가의 ‘리멤버 베를린’.

설치미술가 이효열 작가가 지난달 29일 과천 관문체육공원 운동장 육상트랙에 설치한 ‘리멤버 베를린’(Remember Berlin)은 높이 1미터 64센티미터, 폭 2미터 44센티미터 흰색 바탕 목재 벽이다. 벽 한가운데 붉은색 일장기가 그려져 있고, 그 앞에 월계수 화분 하나가 놓여 있다. 작품 벽 좌측 상단에는 ‘리멤버 베를린’(Remember Berlin)이라는 문구가 있다.

‘리멤버 베를린’ 작품에 대해 이 작가는 “일본은 아직까지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 강제징용 문제, 그리고 독도 영유권 분쟁 등 본인들의 과오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적반하장 태도를 보이는 그들에게 ‘부끄럽지 않느냐’, ‘다시 한번 생각해보라’는 질문을 던지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무엇보다 이번 작품은 11월 15일 서거하신 손기정 선생님을 기리고자 함”이라며 “제 작품을 통해 많은 분들이 손기정 선생님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하는 바람과 부끄러운 태도를 일삼는 일본을 우리 스스로 가리겠다는 메시지를 전하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손기정 선수는 일제강점기인 1936년 8월 9일 제11회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 경기에 출전해 우승을 차지했다. 시상대에 오른 그는 일본 국가가 흘러나오자 가슴의 일장기를 월계수 화분으로 가리고, 고개를 숙였다. 이 나무는 1937년 그의 모교인 양정고보(현 손기정기념관) 뜰에 심어졌다. 북미산 대왕참나무로 밝혀진 이 기념수는 서울시 기념물 제5호로 지정돼 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