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 LED 조명 분리수거 첫발

플라스틱 70% 재활용 가능…폐기물 따로 모아 업체 전달

서울 송파구가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유일하게 폐발광다이오드(LED) 조명 분리수거에 나선다. 점차 사용량이 늘어나는 LED 조명을 재활용해 환경오염을 막기 위해서다.

송파구는 폐LED 조명을 따로 모아 조명의 내장 칩을 분리, 재활용 업체에 제공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구민들은 동주민센터나 공동주택단지에 설치된 폐형광등 수거함에 LED 조명을 배출하면 된다.

구에 따르면 LED 조명은 약 70%가 플라스틱과 알루미늄이라 재활용이 가능하고 추출한 조명 칩은 일본이나 중국으로 수출돼 장난감에 들어가는 조명 등으로 사용된다.

LED 조명은 2011년 처음 도입된 ‘녹색 LED 조명 보급 활성화 방안’을 바탕으로 보급을 확대하는 정부 방침에 따라 최근 몇 년 새 사용량이 급증했다. 하지만 분리배출 방법이 모호해 배출된 LED 조명의 대부분이 매립 또는 소각되는 실정이다. 폐형광등은 유해물질인 수은이 포함돼 재활용 품목으로 분류되지만 폐LED 조명은 관련 제도가 미비하기 때문이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증가하는 폐LED 조명과 관련해 수동적으로 현행 규칙에만 의존하는 대신 대안을 발 빠르게 찾아 나섰다”면서 “앞으로도 친환경도시 송파를 구현하기 위해 자원 절약과 환경 보호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