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 더 깊어진 호암늘솔길 오늘 개통

호암사 인근 무장애숲길 1㎞ 구간 조성

확대보기

▲ 호암늘솔길

서울 금천구가 호암산에 휠체어, 유모차 등 보행 약자들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무장애숲길을 확대 조성한다. 민선 7기 그린 사회간접자본(SOC) 확충 사업의 하나이다.

금천구는 시비 4억 6000만원을 확보해 호암늘솔길 연장공사를 완료하고 14일 개통한다고 13일 밝혔다. 호암늘솔길은 호암사에서 호암산 폭포까지 약 1㎞ 구간에 조성된 무장애숲길이다. 서울둘레길 5구간에 속해 있다.

새롭게 개통하는 구간은 기존 구간에서 단절된 호암1터널 상부까지 연결되는 약 200m 길이다. 지난 7월 착공해 지난달 말 공사를 마무리했다. 데크로드와 전망 포토존을 설치하고 스트로브잣나무 등 수목 9종 1360그루와 눈개승마 등 지피식물 4종 1800포기를 식재했다. 또 ‘밤에 걷는 호암늘솔길’이라는 주제로 야간 조명을 설치해 밤에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금천구는 이번 연장 개통을 시작으로 내년에 호암늘솔길 제1쉼터에서 치유의 숲, 산복터널을 잇는 약 1.85㎞ 구간을, 2021년 이후에는 제9쉼터에서 방수설비 잔디광장까지 약 1.25㎞ 구간에 각각 무장애숲길을 조성해 순환형 힐링코스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앞으로 호암늘솔길을 보행 약자는 물론 주민 누구나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힐링 공간으로 꾸며 서울 서남권의 대표 명소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