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세리머니 먼저 한 손…기록 쓰고도 웃지 않았다

손흥민, 차붐 신화 넘던 순간

확대보기

▲ 손흥민이 7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20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차전 츠르베나 즈베즈다 방문경기에서 후반 12분 쐐기골을 넣은 뒤 자신 때문에 큰 부상을 입은 안드레 고메스(에버턴)의 쾌유를 기도하는 세리머니를 보이고 있다.
베오그라드 로이터 연합뉴스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을 넘어서는 대기록을 쓴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은 기쁜 표정이 아니었다. 웃음기 없이 진지하게 기도하듯 고개를 숙이며 두 손을 모았을 뿐이다. 4분 뒤 한 골을 더 넣었을 때도 별다른 골 세리머니는 없었다. 동료들은 말없이 손흥민을 안아 주며 힘을 실어 줬다. 진심을 담은 손흥민의 모습에 유럽 축구계까지 진한 여운을 전했다.

확대보기

▲ 안드레 고메스

기도하듯 고개 숙여 두 손 모아
진심 담은 모습 유럽 축구계 여운
“이번 사고 정말 미안하다” 언급
고메스 “응원한 팬들에게 감사”
차범근 “신기록에 자랑스러워”


손흥민은 7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차전 츠르베나 즈베즈다 원정에서 후반 12분과 16분 연속골을 터뜨린 뒤 안드레 고메스(26·에버턴)의 쾌유를 비는 세리머니로 진심을 전했다. 손흥민은 지난 4일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에버턴전에서 고메스에게 백태클하는 과정에서 오른쪽 발목 골절상을 입혔다.

BBC는 “고메스의 부상으로 엄청난 충격에 빠진 손흥민이 후반에 2골을 쏟아냈다”면서 “손흥민은 골 세리머니를 펼치지 않았다. 대신 두 손을 모으고 머리를 숙였다”고 전했다. 가디언은 “손흥민은 기도하는 동작을 통해 고메스를 향한 존중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고메스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밝은 표정으로 찍은 자신의 사진과 함께 팬들에게 “응원해 줘 고맙다”고 근황을 전했다.

경기를 마친 뒤 손흥민은 BT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며칠 동안 정말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 이번 사고에 대해 정말 미안하다”고 다시 한번 사과했다. 이어 “그렇지만 나는 팀에 집중하고 더 열심히 뛰어야만 한다. 그것이 나를 응원해 준 분들에 대한 올바른 보답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차 전 감독은 이날 자신의 유럽 무대 한국인 최다골(121골) 기록을 깬 손흥민에게 축하와 격려의 뜻을 전했다. 그는 인터넷 포털사이트 다음의 스포츠 섹션에 기고한 칼럼 ‘차범근의 따뜻한 축구’에서 “참 대견하고 의젓하다는 생각에 얼마나 자랑스러운지 모른다”고 밝혔다.

차 전 감독은 이어 “‘차범근을 넘어섰다?’ 이런 것은 의미가 없다. 내가 뛰었던 독일 분데스리가와 지금 흥민이가 뛰고 있는 영국 리그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격렬해졌다. 한마디로 (손흥민이) 훨씬 힘든 축구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자님들은 앞으로 흥민이 기록을 쓸 때면 차범근+몇 골이라고 좀 써주구려. 흥민이 덕에 내 이름도 좀 알려집시다”라는 말로 흐믓한 마음을 표현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