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로드’ 강한나, 반전 먹성 “악어고기까지 먹어봤다”

확대보기

▲ ‘치킨로드’ 강한나
뉴스1



배우 강한나가 ‘치킨로드’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22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켄싱턴 호텔 여의도에서 진행된 올리브 새 예능프로그램 ‘치킨로드’의 기자간담회에는 출연진 김풍, 오세득, 정재형, 권혁수, 오스틴강, 김재우가 참석했다.

이날 강한나는 ‘치킨로드’에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평상시에도 맛있는 음식을 먹는 걸 좋아하기도 했었는데 해외로 간다면 다양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치킨을 만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호기심과 기대가 작용했다”면서 “미국은 다민족 국가이자 다양한 문화가 어우러져 있다. 그만큼 다양한 종류의 치킨이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다양한 소스와 다양한 음식들을 맛볼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강한나는 ‘치킨로드’에서 고든 램지도 놀랄만한 날카로운 맛 평가로 이원일 셰프의 맛 중심을 잡아주는 조력자 역할을 하며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강한나는 “뉴올리언스에서 치킨이랑 식감이 비슷하다고 해서 악어 고기도 먹어봤다. (새 레시피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을까 싶어서 먹어봤는데 굉장히 낯선 맛이었다. 방송을 통해서 맛 표현이 상세하게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강한나는 또한 “이원일 셰프와 미국서 하루에 닭 열세 마리를 먹었다”며 남다른 식성을 드러내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치킨로드’는 음식을 넘어 ‘치느님’이라고 숭배되는 한국인의 소울푸드 치킨의 새 레시피 개발을 위해 셰프들과 함께 떠나는 닭학다식 견문록이다. 다양한 나라의 치킨 요리에 숨겨진 반전 스토리와 그 맛에 담긴 기록을 풀어나가며 새로운 치킨 레시피의 탄생을 지켜볼 예정이다.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확대보기

▲ 정재형(왼쪽부터), 김풍, 오세득, 권혁수, 강한나, 오스틴 강, 김재우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 센트럴 파크홀에서 열린 Olive ‘치킨로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안미현)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