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가 필요해”… 경기도민 10명 중 8명 ‘워라밸’ 불균형

경기연구원, 30~40대 기혼 1000명 설문

소득 낮고 미취학 자녀 많을수록 불균형
가족간 대화 부족·환경 저하順 문제 꼽아


소득수준이 낮고 미취학 자녀가 많을수록 가정과 직장생활의 균형 유지가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연구원은 13일 도 거주 30, 40대 기혼 근로자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휴가와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상관관계를 분석한 ‘워라밸 불균형과 휴가 이용 격차’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조사결과 응답자 80.4%는 가정과 직장생활 간 갈등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가족 간 대화 시간 부족’(44.1%), ‘집안 환경 저하’(25.1%), ‘가족과 마찰횟수 증대’(16.6%) 등의 문제가 드러난다고 했다.

갈등경험 정도는 미취학 자녀가 있는 경우(84.9%)가 없는 경우(77.3%)보다 7.6% 포인트 높았다. 미취학 자녀 수가 많을수록 갈등경험 정도도 높아져 3자녀 이상일 경우 90.9%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월 소득 400만원 미만이면서 미취학 자녀가 있는 경우 51.8%가 워라밸에 어려움을 호소했다. 400만원 이상이면 40.1%로 나타나 소득수준이 높으면 워라밸 실현도 높아졌다.

한국의 연차휴가 일수는 주요 선진국이나 다른 아시아 국가들보다 낮은 평균 15일에 사용일수도 8일로 주요국 가운데 가장 짧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이유에 대해 ‘상사와 동료 눈치’(25.2%)라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어 과도한 업무(22.7%), 여행비용 부담(13.7%) 순으로 나타났다. 미취학 자녀가 많을수록 비용에 부담을 느껴 여행휴가 비중(40.0%)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휴가지원정책을 도입하면 기대효과로 부모·자녀관계에 ‘긍정적 영향’(88.4%), 자녀동행여행 증가(84.5%), 워라밸 증진(83.4%) 등을 들었다. 이번 설문조사는 주요 변수를 자녀 수로 해 자녀 없음(200명), 1명(350명), 2명(350명), 3명 이상(100명)으로 나눠 모바일 설문조사했다.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3.10%다.

김도균 전략정책부장은 “월라밸 취약계층의 휴가권 보장을 위해 부모와 자녀가 함께 보내는 시간을 제도적으로 보장하는 경기도형 휴가지원정책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