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병 헬멧, 조선 투구 형태로 바뀐다

글자 지우고 육군 문양·작은 뿔 장식…軍 “12월부터 새 디자인 헬멧 보급”

확대보기

▲ 육군 제공

육군 헌병 헬멧이 올해 연말부터 조선 시대 투구를 응용한 디자인으로 바뀐다.

육군 관계자는 13일 “국민에게 헌병의 친근한 이미지와 단합된 민족성을 보여 주기 위해 조선 시대 투구를 응용해 헬멧의 디자인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새 헬멧은 검은색 바탕의 헬멧 앞면에 있던 ‘헌병’이라는 글자를 지우는 대신 육군을 상징하는 문양을 부착하고 헬멧 한가운데 전통 투구의 특징인 작은 뿔 장식이 솟은 형태로 제작됐다. 옆면과 뒷면에도 뿔 장식으로 이어지는 금테를 추가했다. 최근 국방부가 일제 시대의 잔재인 헌병 병과 명칭을 ‘군사경찰’로 개정하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이와 함께 복장의 변화도 필요하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 육군 관계자는 “현재의 형태로 헌병의 복장이 만들어진 지 20년이 넘어 시대적 감각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었다”며 “조만간 디자인을 최종 확정해 오는 12월부터 새 디자인의 헬멧을 각급 부대 헌병대에 보급할 계획”이라고 했다.

하지만 헬멧이 외관상 멋보다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는 만큼 본연의 임무와는 동떨어졌다는 주장도 나온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이미지를 탈피한다며 화려함에만 너무 치중한 나머지 업무적 효율성을 고려하지 않은 디자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