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조유정, 박영규 잡는 엉뚱 매력

확대보기

▲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조유정



배우 조유정이 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 걸크러시 넘치는 첫 등장을 했다. 스타 등용문인 KBS 주말드라마까지 꿰차며 막강 신예의 무서운 질주 중이다.

조유정은 지난 12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극본 배유미, 연출 한준서, 제작 HB엔터테인먼트)’에서 선우영애(김미숙 분)와 김영웅(박영규 분)의 막내딸 김연아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연아는 영애와 영웅의 늦둥이로 언니들과 10살 이상 차이가 난다. 4회까지 아역 옥예린이 연기했던 연아는 10년의 세월이 흐른 후 조유정이 배턴을 성공적으로 이어받았다.

조유정은 첫 등장부터 아빠 영웅과 티격태격하며 외계어 같은 신조어를 귀엽게 쏟아냈다. 아빠 영웅에게 귀여운 핀잔을 주거나 알아듣지 못할 신조어를 뻔뻔하게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조유정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귀엽고 엉뚱한 매력의 연아를 발랄하게 소화했다. 또한 대선배 박영규와의 귀엽고 재밌는 부녀 호흡으로 안방극장을 흐뭇하게 했다.

조유정은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의 연아 캐릭터와 적합한 이미지와 안정적인 연기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으며 캐스팅이 됐다.

조유정은 최근 종영한 KBS 2TV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첼리스트 제니로 안방극장의 주목을 받았다. 또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파격 쇼트커트의 몬순으로 화제가 됐다.

조유정은 올 하반기만 연달아 세 작품에 출연하며 주목받는 신예의 비상한 행보를 보였다. 특히 스타 등용문인 KBS 주말드라마까지 출연하면서 막강 신예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현재 다양한 작품의 러브콜을 받으며 2019년 주목받는 신예로 떠오른 조유정. 조유정이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 보여줄 연기와 매력이 기대를 모은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