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공무원 7급 공채 12일 서울 포함 전국 동시 실시

17개 시도 89개 시험장 일제히 시행…강원 242대1 최고·전남 36대1 최저

올해 지방공무원 7급 공개경쟁 임용시험이 12일 서울을 포함한 전국 17개 시도 89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치러진다.

10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581명을 선발하는 이번 시험에 모두 4만 869명이 지원해 경쟁률 70.3대1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별도로 시험을 치른 서울시를 포함하면 선발 인원은 583명, 접수 인원은 5만 3042명이었다.

지난해까지 따로 시험을 진행했던 서울시도 올해부터 다른 16개 시도와 같은 날짜에 실시한다.

직군별 경쟁률을 보면 행정직군이 417명 선발에 3만 6418명이 지원해 87.3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164명을 뽑는 기술직군에는 4451명이 몰려 27.1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강원이 242.5대1로 가장 높았고 대구 138.8대1, 전북 136.2대1, 대전 97.9대1 순으로 뒤를 이었다. 경쟁률이 낮은 지역은 전남 36.8대1, 인천 44.4대1, 광주 54대1 등이다.

지원자 연령대는 20대가 51.3%(2만 967명)로 가장 많았고 30대 39.0%(1만 5927명), 40대 9.7%(3975명) 순이었다. 50대 이상 지원자도 1%(428명) 있었다. 지원자 중 여성 비율이 50.7%로 남성(49.3%)보다 약간 높았다.

특성화·마이스터고 졸업(예정)자 대상 기술계 고졸 9급 경력경쟁 임용시험과 연구·지도직 시험도 함께 실시된다. 9급 기술계고 경력 임용시험은 6.3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연구·지도직은 352명을 뽑는 데 6292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17.9대1이다. 이번 필기시험 결과는 다음달 1∼19일 각 시도 홈페이지에 발표된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