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친구들 주려고 산 ‘미국 치토스’ 때문에 공항서 걸렸어요”

확대보기

확대보기

▲ 한국 친구들을 위해 ‘미국 치토스’를 가지고 비행기를 타려던 여성이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 보안검색대에 걸려 추가조사를 받았다./사진=에밀리 메이 트위터

과자봉지 때문에 공항 보안검색대에 걸릴 줄 누가 상상이나 했을까?

미국 USA투데이 등은 9일(현지시간) 한국 친구들을 위해 ‘미국 치토스’를 가지고 비행기를 타려던 여성이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 보안검색대에 걸려 추가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지난 4일 미국 UCLA에 재학 중인 중국계 여성 에밀리 메이(25, 활동명 에밀리 굴)는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 보안검색대에서 미 교통안전국(TSA) 직원들에게 제지를 당했다. 그녀의 가방 안에서 정체불명(?)의 물체가 포착됐기 때문이다.

40만 명 이상의 SNS 팔로워를 보유한 인플루언서 메이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세관 직원이 날 가로막은 오늘을 잊지 못할 것이다. 내 가방 속에 들어있던 건 그저 치토스 20봉이 전부였으니까”라며 당시 영상을 공개했다.

그랬다. 메이의 가방 속에 들어있던 의심 물체는 다름 아닌 ‘치토스’ 과자봉지였다. 그녀가 공유한 영상에는 TSA 직원이 메이의 가방에서 치토스 봉지들을 꺼내 조사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확대보기

▲ 사진=에밀리 메이 트위터

확대보기

▲ 사진=에밀리 메이 트위터

메이는 이 과자들이 전부 한국 친구들을 위해 준비한 매운맛 치토스(Flamin‘ Hot Cheetos), 일명 ’미국 치토스‘라고 밝혔다. 그녀는 한국에서는 매운맛 치토스를 구하기가 어려워 한국에 갈 때마다 친구들을 위해 꼭 챙기는 편이라고 덧붙였다.

유명 인플루언서가 치토스 때문에 공항 보안검색대의 추가 조사를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치토스 측은 반색했다.

치토스 마케팅 담당 브랜디 레이는 “매운맛 치토스를 다른 나라 친구들에게 가져다주려 하는 모습에 기쁨을 감출 수 없었다”라면서 “만약 메이가 매운맛 치토스를 최종 목적지인 한국으로 가져가지 못했다면, 회사 차원에서 따로 배송해줄 수 있다”며 적극 지원을 약속했다.

확대보기

▲ 사진=일명 ‘미국 치토스’인 매운맛 치토스(핫 치토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유명 인플루언서를 이용한 일종의 마케팅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메이는 ’협찬‘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녀는 USA투데이 측에 “지난 6월 치토스 수영복을 입은 적이 있는데 이는 의류업체 ’포에버21‘의 선물이었으며, 이번에도 한국 친구들을 위해 개인 비용으로 치토스를 구입했다. 그때나 지금이나 치토스는 내게 그 어떤 비용도 지불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현지언론은 메이가 이날 보안검색대를 무사히 통과해 ’미국 치토스‘를 들고 출국했으며, 치토스 측의 지원은 필요치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과자봉지 보안검색에 대해 TSA 측은 기내 음식반입은 허용되지만 메이처럼 해외 거주자를 위한 음식물이라고 판단될 경우 강화된 보안검색에 따라 추가조사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