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높이 올려요” 침팬지 모녀의 즐거운 한때…사람 같네

확대보기

▲ 침팬지 한나가 낳은 새끼 암컷 침팬지 ‘호프’/사진=모나르토 사라피 공원 페이스북

확대보기

▲ 어미 침팬지 ‘한나’와 새끼 ‘호프’의 모습./사진=모나르토 사라피 공원 페이스북

현재 지구에 살고 있는 유인원은 약 420종에 이르지만, 진화적으로 인간에 가장 가까운 것은 침팬지를 비롯해 고릴라와 오랑우탄 등 3종이다.


특히 처음에는 침팬지의 아종으로 분류됐다가 지금은 독립된 종으로 인정받고 있는 보노보는 인류의 DNA를 98.7%나 공유하고 있다. 침팬지도 DNA의 약 97%가 인간과 일치한다.

그래서일까. 침팬지들에게서는 가끔 사람이 아닌가 하는 착각이 들 만큼 우리와 비슷한 행동을 엿볼 수 있다. 이번에는 호주의 한 동물원에 사는 침팬지 모녀가 시선을 끌었다.

확대보기

▲ 어미 침팬지 ‘한나’와 새끼 ‘호프’의 모습./사진=모나르토 사라피 공원 페이스북

확대보기

▲ 지난 봄 태어난 암컷 침팬지 ‘호프’/사진=모나르토 사파리 공원 페이스북

호주 남부에 위치한 모나르토 사파리 공원은 7일(현지시간) 공식 SNS를 통해 어미 침팬지 ‘한나’와 생후 7개월 된 새끼 암컷 침팬지 ‘호프’의 사랑스러운 한때를 공유했다.

공원 측은 한나가 마치 사람이 자녀와 놀아줄 때처럼 호프의 양팔을 잡고 들어 올리며 장난을 쳤다고 전했다. 호프는 저명한 동물학자인 제인 구달 박사가 지어준 이름이다.

확대보기

▲ 침팬지들에게서는 가끔 사람이 아닌가 하는 착각이 들 만큼 우리와 비슷한 행동을 엿볼 수 있다./사진=호주 모나르토 사파리 공원 페이스북



사육사 로라는 “한나는 장난기가 매우 많은 엄마고 호프는 또래에 비해 놀라울 정도로 모험심이 강한 딸이다. 매우 흥미로운 조합”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에는 중국 허베이성의 야생동물원에서 철조망 우리 속에 갇힌 침팬지가 관람객의 셀카봉을 빼앗은 다른 침팬지를 타이르는 듯한 모습을 보여 화제를 모았다.

확대보기

▲ 사진=유튜브 캡쳐

당시 셀카봉을 잡아챈 침팬지는 몸까지 들썩거리며 기뻐했는데, 이를 옆에서 지켜본 다른 침팬지가 곧바로 다가와 관광객에게 셀카봉을 돌려주었다.

2017년 일본 교토대 마쓰자와 데쓰로 특임교수팀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침팬지도 눈치껏 행동하며 상대와 역할을 분담해 상호협력하는 사회적 능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마쓰자와 교수는 “침팬지도 상황을 눈치껏 인식하고 행동하는 능력이 있음을 알 수 있었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