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꿎은 고래만 괴롭히는 상어 그물…새끼 혹등고래 극적 구조

확대보기

▲ 지난 4일(현지시간) 시드니 북쪽 뉴캐슬의 한 해안에서 상어 차단 그물에 뒤엉킨 혹등고래 새끼가 발견돼 해양구조대가 구조에 나섰다./사진=7news 캡쳐

확대보기

▲ 호주 퀸즐랜드 골드코스트에서는 지난해에도 새끼 혹등고래가 상어 차단 그물에 뒤엉킨 채 발견된 바 있다./사진=휴메인소사이어티인터내셔널 및 호주해양보존협회

상어 잡는 그물이 애꿎은 고래만 괴롭히고 있다. 7news 등 호주매체는 지난 4일(현지시간) 시드니 북쪽 뉴캐슬의 한 해안에서 상어 차단 그물에 뒤엉킨 혹등고래 새끼가 발견돼 해양구조대가 구조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구조된 고래는 지난주 초 뉴사우스웨일즈주(이하 NSW) 스콧 헤드 해안에서 처음 목격됐다. 그물에 결박된 채 어미와 함께 표류하던 새끼 고래는 며칠 후 수백 킬로미터 떨어진 뉴캐슬 해안에서 다시 발견됐다.

관련 당국은 야생동물보호국 소속 구조대원들을 곧바로 고래 구조작전에 돌입했다. 그러나 어미 고래의 경계 탓에 접근은 쉽지 않았다.

구조에 참여한 대원은 “새끼에게 접근하자 어미 고래는 꼬리를 반복적으로 내리치는 등 눈에 띄게 동요했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지난해 호주 퀸즐랜드 골드코스트에서 상어 차단 그물에 걸린 새끼 혹등고래와 주변을 맴도는 어미 고래의 모습./사진=휴메인소사이어티인터내셔널 및 호주해양보존협회

확대보기

▲ 지난해 호주 퀸즐랜드 골드코스트에서 상어 차단 그물에 걸린 새끼 혹등고래./사진=휴메인소사이어티인터내셔널 및 호주해양보존협회

결국 고래는 구조 시작 11시간 만에야 그물에서 자유로워질 수 있었다. 현지언론은 그물이 입안까지 빨려 들어가 새끼 고래가 매우 고통스러워했다고 전했다.

고래 구조 후 NSW 1차산업부는 퀸즐랜드주에 책임을 묻는 성명을 발표했다. 고래를 옭아맨 그물이 바로 퀸즐랜드의 상어 관리 프로그램에 따라 설치된 상어 차단 그물이었다는 것.

NSW는 성명에서 “고래는 퀸즐랜드의 쿠란가타 해안에서 상어 차단 그물에 걸렸다”라면서 상어 관리 프로그램이 수영객 보호는커녕 오히려 혹등고래 같은 해양 동물을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확대보기

▲ 지난해 호주 퀸즐랜드 골드코스트에서 상어 차단 그물에 걸린 새끼 혹등고래./사진=휴메인소사이어티인터내셔널 및 호주해양보존협회

확대보기

▲ 지난해 호주 퀸즐랜드 골드코스트에서 상어 차단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된 새끼 망치상어./사진=휴메인소사이어티인터내셔널 및 호주해양보존협회

확대보기

▲ 사진=휴메인소사이어티인터내셔널 및 호주해양보존협회

호주 고래 구조 및 연구 기구(ORRCA)에 따르면 올해 들어 뉴사우스웨일즈에서 그물에 걸린 채 발견된 고래는 40여 마리로, 지난해보다 2배 이상 급증했다. 이 중 구조된 고래는 7마리 수준이다.

동물보호단체 휴메인소사이어티인터내셔널도 “호주의 상어 차단 그물은 수영객 보호 등 제 기능을 하지 못한 채 다른 해양 생물만 괴롭히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의 상어 관리 프로그램은 1930년대에 시작된 것이라며, 상어에 대한 연구나 방어 기술 등에 많은 진전이 있는 만큼 그물 대신 다른 방법을 적용해야 할 때“라고 조언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