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이종언 감독 “영화 다시 찍는다 해도 전도연 뿐이다”

확대보기

▲ 생일 전도연

영화 ‘생일’ 이종언 감독이 “영화를 다시 찍는다고 해도 전도연 밖에 없다”며 배우 전도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영화 ‘생일’(감독 이종언)의 주인공인 전도연과 이종언 감독이 함께 했다.

이종언 감독은 “이 작품을 쓰면서 전도연 씨만 떠올랐다. 전도연 외에는 떠오르지 않았다. 또 다시 영화를 찍는다고 해도 전도연”이라고 말했다.

이에 전도연은 “감독님, 그거 왜 말 안하느냐”라고 웃으며 “사실 처음에는 거절했었다. 그러다가 결국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3일 개막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열흘간 부산 일대에서 열린다. 올해 영화제 개막작은 카자흐스탄 감독 예를란 누르무캄베토프 감독의 ‘말도둑들. 시간의길’이다. 폐막작은 임대형 감독의 ‘윤희에게’가 상영된다. 상영작 303편 중 150편(월드 프리미어 120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30편)이 올해 영화제를 통해 한국에 처음으로 공개된다.

사진=연합뉴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