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 정준영 추천 논란, 데뷔 앨범 9주년 기념 추천에 비판 여론 확산

확대보기

▲ 멜론 정준영 추천 논란

음원 사이트 멜론이 부적절한 추천 서비스로 논란을 빚었다.

지난달 30일 멜론 음악 추천 서비스 ‘포유(ForU)’에 접속한 일부 이용자들은 ‘정준영 데뷔 앨범 9주년 기념 믹스’라는 플레이리스트를 제공받았다. 해당 플레이리스트에는 ‘1,000miles(A Thousand Miles)’를 비롯해 ‘러브 앤 헤이트(Love N Hate)’, ‘돛단배’, ‘허’(Her) 등 정준영의 노래들이 수록됐다.

정준영은 불법 영상 촬영 및 유포, 집단 성폭행 등 혐의로 입건돼 재판 중이다. 물의를 일으킨 가수의 데뷔 9주년을 기념하는 앨범이 메인에 그대로 노출된 것에 대해 사용자들은 불쾌감을 드러냈다.

한편, 멜론의 ‘포유’는 빅데이터 기반으로 이용 이력을 분석한 큐레이션에 더해 시간·장소·상황(TPO)까지 접목한 개인화 서비스다.

사진=멜론

연예부 seoulen@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