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7일간 황금연휴 시작…총 8억 명 이동 전망

확대보기

중국의 국경절 연휴 기간 동안 최대 8억 명의 인구가 이동할 전망이다. 중국 국가여유국은 이달 1~7일까지 총 7일 동안 지속되는 ‘황금연휴’ 기간 동안 8억명의 인구가 이동할 것이라며 1일 이같이 밝혔다. 매년 10월 1일 시작되는 국경절 연휴 기간은 춘제(春节), 중추제(中秋节) 등과 함께 3대 ‘황금연휴’로 불린다.


지난해 같은 기간 이동한 중국인의 수는 약 7억 2600만 명에 달했다. 국가여유국은 이날 ‘2019국경절연휴예측보고서’를 공개, 올해 국경절 기간 동안 약 8억 명에 육박하는 인구가 국내외 여행을 떠날 것이라고 예측했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가장 많은 수의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측되는 국내 여행지 1위에 란저우(兰州)가 선정됐다. 이어 시닝(西宁), 우루무치(乌鲁木齐), 어지나기(额济纳旗), 베이징(北京), 리장(丽江), 쿤밍(昆明), 싼야(三亚), 계림(桂林), 장가계(张家界) 등이 차례로 꼽혔다. 또, 지난 10년 동안 꾸준히 인파가 몰렸던 여행 지역으로는 싼야(三亚), 광저우(广州), 청두(成都), 상하이(上海), 베이징(北京), 충칭(重庆), 시안(西安), 샤먼(厦门), 리장(丽江), 주하이(珠海) 등이 선정됐다.

같은 기간 해외로 여행을 떠나는 인파도 급증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특히 총 7일 동안 이어지는 연휴 기간 동안 가장 많은 중국인들이 몰릴 것으로 예측된 국가로는 일본, 태국, 싱가포르, 이탈리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베트남, 영국, 호주 등이 꼽혔다. 더욱이 올해 해외 여행을 떠나는 이들의 눈에 띄는 특징으로는 자유 여행을 선호하는 이들이 급증했다는 점이다. 지금껏 여행사의 가이드를 동반한 ‘패키지’ 단체 여행자가 다수였던 반면 올해 이탈리아, 영국 등의 유럽 국가를 방문하는 이들의 상당수가 자유여행을 선호했다고 해당 보고서는 전망했다.

이와 함께 중국 정부의 국내 여행자를 위한 다양한 혜택도 공개됐다. 국가여유국은 중국 국내 여행자를 대상으로 1~7일까지 산둥성, 장쑤성, 후난성, 저장성, 칭하이, 허난성, 안휘성 등 다수의 관광특구 입장료를 대폭 할인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실제로 1일 시작된 관광 특구 입장권 할인 규모는 최대 50% 이상 제공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베이징 시 정부는 이화원, 천단공원, 북경동물원, 식물원, 향산 공원 등 총 18곳의 관광지에 대해 무료 개방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 같은 시기 산둥성 정부는 해당 지역에 소재한 공묘, 공림, 공부 등 대표적인 관광지역에 대해 평소 140위안의 입장권을 50% 할인해 제공해오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국경절 연휴 기간 동안 전국 고속도로 운영 관리실에서는 7명 이상의 다인승 승합차에 대해 무료 통행료 정책을 지원해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 시기 전국 고속도로 구간 이동객 수는 지난해 같은 시기 대비 약 5~7%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특히 고향을 찾는 귀성객의 수가 몰리는 1일 오후와 2일 오전 시간대에 가장 많은 이동객이 고속도로를 통과할 것이라고 국가여유국은 전망했다.


국가여유국 관계자는 “문화와 문명을 지키는 문명인이 되기 위해서 자발적으로 여행지에서의 질서를 준수해야 한다”면서 “반드시 공공질서와 상식, 법에 따른 이성적인 판단을 할 것”을 당부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