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물건 훔쳤다고?…화끈하게 옷벗어 누명 벗은 여성

확대보기

억울하게 도둑으로 몰리게 된 여자가 화끈하게(?) 누명을 벗었다.


최근 멕시코에선 한 대형 마트에서 옷을 벗는 여성의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타고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하얀 치마에 검은 색 블라우스를 받쳐 입은 여자는 연인으로 보이는 남자와 함께 마트에서 나오다 경비원의 저지를 받는다.

CCTV에서는 대화의 내용이 확인되지 않지만 여자가 분노하는 분위기인 건 확실하다. 잠깐 언쟁이 오가는 듯하더니 여자는 갑자기 치마를 벗기 시작한다.

여자는 벗은 치마를 손에 들고 분이 가라앉지 않는다는 듯 몇 걸음 왔다 갔다 하더니 이번엔 블라우스까지 벗기 시작한다. 동행한 남자는 그런 여자를 가만히 보고 있을 따름이다.

언론에 공개된 28초 분량의 영상은 여기까지만 보여준다. 하지만 SNS에 돌고 있는 영상을 보면 속옷 차림이 된 여자는 보란 듯 경비원 앞에 당당히 서서 항의를 하는 듯하더니 속옷까지 모두 벗어버린다.

25일(현지시간) 영상을 트위터에 올려 급속도로 확산시킨 멕시코 네티즌은 "내가 보니 이 여성, 감출 건 없지만 (자랑하듯) 보여줄 건 많으신 분 같다"는 멘트를 달았다.

여자는 왜 사람 많은 마트에서 이런 행동을 한 것일까? 멕시코의 대형 마트에선 최근 속칭 '치마 도둑'이 성행하고 있다. 치마를 입고 매장에 들어가 물건을 치마 속에 감춰 나오는 전통적인 도둑 수법이다.

영상은 소리가 없어 정확히 알 수는 없는 일이지만 여자는 '치마 도둑' 혐의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경비원이 매장에서 나가는 여성을 저지하고 몸을 수색하겠다고 하자 억울한 누명을 쓴 여성이 격분, 아무 것도 훔친 게 없다는 사실을 보여주겠다며 옷을 완전히 벗어버렸다는 것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의 구스타보 마데로 지역에 있는 월마트 매장에서 벌어졌다. 구스타보 마데로는 멕시코시티에서 범죄발생률 8위를 기록 중인 곳이다.

사진=영상 캡쳐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