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은퇴설 원빈에 이나영 “왜 욕먹을 짓을..”

확대보기

▲ 이나영 원빈



배우 원빈 측이 ‘배우’ 언급을 지양해 달라고 요청했다는 것에 대해 “그런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원빈이 광고 모델로 활동 중인 브랜드의 홍보대행사 측은 24일 오전 원빈의 겨울 화보를 공개하면서 “한가지 조심스럽게 부탁드리는 점은 정말 죄송하지만, 기사 내에 ‘배우’ 언급은 지양해주시기를 부탁드리겠습니다”라고 언급했다. 홍보사 측은 이를 “원빈 측 요청”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이례적인 요청에 일각에선 원빈의 ‘배우 은퇴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해당 홍보대행사 측은 논란이 일자 “브랜드 화보를 공개할 때 (배우로서의 모습보다) 브랜드의 모델로서의 측면에 더 중점을 두려고 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원빈의 소속사 이든나인 측도 이를 홍보대행사 측의 실수라면서 “홍보대행사나 브랜드 측에 ‘배우’라는 단어를 빼달라는 내용의 요청을 한 적이 없다. 광고 측에 확인을 해보니 홍보대행사 측에서 실수를 한 것 같다고 하더라”며 당황스러워했다.

원빈은 지난 2010년 영화 ‘아저씨’ 이후 9년째 차기작 소식이 없다. 이후 광고 모델로 주로 활동하고 있다.

앞서 원빈의 아내인 배우 이나영은 지난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원빈의 근황과 차기작에 대해 묻는 질문에 “뭐하고 있는 건지. 왜 그렇게 (작품을) 안 해서 욕을 먹는지 모르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원빈 씨가 휴머니즘이 있는 이야기를 전달하고 싶어 하는데 그런 시나리오를 아직 만나지 못해서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원빈과 이나영은 지난 2015년 결혼해 그해 득남했다. 이후로 두 사람은 배우로서의 활동은 접은 채 광고나 화보 촬영, 각종 행사 등에서만 만날 수 있었다. 그러나 이나영은 지난해 영화 ‘뷰티풀 데이즈’와 올해 초 방송된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을 통해 연기 활동을 재개했다.

연예부 seoulen@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