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미무어 전남편‘ 애쉬튼 커쳐, 밀라 쿠니스와 꿀 떨어지는 일상

확대보기

▲ ’데미무어 전남편’ 애쉬튼 커쳐, 밀라 쿠니스

헐리우드 배우 밀라 쿠니스가 남편 애쉬튼 커처와 함께한 일상을 공개했다.

밀라 쿠니스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밀라 쿠니스와 애쉬튼 커처는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고 있다.

현재 밀라 쿠니스와 애쉬튼 커처는 3년 열애 끝에 2015년 결혼해 슬하에 딸 하나, 아들 하나를 두고 있다.

12일(현지시각) 외신은 데미 무어가 애쉬튼 커쳐와 결혼했을 때 임신 6개월 만에 유산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임신했을 당시 딸의 이름을 채플린 레이라고 짓는 등 남다른 애정을 보였지만 안타깝게도 유산한 것.

데미 무어와 애쉬튼 커쳐는 2003년 열애를 인정한 후 2005년 9월 결혼했다. 두 사람은 16살 연상연하 커플로 화제를 모았다.

이후 두 사람은 결혼 7년 만인 2011년, 애쉬튼 커쳐의 불륜으로 이혼했다. 당시 데미 무어는 큰 충격으로 약물 남용, 거식증, 섭식 장애 등으로 재활원에서 감금 치료를 받은 바 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