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미무어 폭로’ 애쉬튼 커쳐 심경 “안 좋은 말 쓰고 싶지만..♥”

확대보기

▲ 애쉬튼 커쳐



할리우드 배우 데미 무어(56)가 전 남편 애쉬튼 커쳐(41)와의 결혼 생활에 대해 폭로한 가운데, 애쉬튼 커쳐가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눈길을 끈다.

애쉬튼 커쳐는 24일(현지시각) 자신의 트위터에 “안 좋은 말을 트윗하려다가 아들, 딸, 아내를 보고 지웠다(I was about to push the button on a really snarky tweet. Then I saw my son, daughter, and wife and I deleted it.♥)”는 글을 남겼다.

이어 “인생은 좋은 거야(Life is good) -Larry Kutcher”라는 글도 연이어 올렸다.

확대보기

▲ 데미 무어



앞서 데미 무어는 미국 ABC 방송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해 자서전 ‘인사이드 아웃’ 출간 기념 인터뷰를 진행하며 애쉬튼 커쳐의 불륜과 성생활을 폭로했다. 애쉬튼 커쳐의 트위터 글은 이에 대한 심경을 표현한 것으로 해석되며 눈길을 끌고 있다.

데미 무어는 해당 인터뷰에서 애쉬튼 커쳐와 결혼했을 때 세 명과 성관계를 허락했다고 고백하며 “두 번이나 애쉬튼 커쳐와 다른 여자랑 동시에 성관계를 가진 건 실수였다”고 말했다. 애쉬튼 커쳐가 2010년 바람을 피웠다고도 폭로했다.

한편 데미무어는 지난 2005년 9월 애쉬튼 커쳐와 결혼했으나 2013년 공식 이혼했다.

애쉬튼 커쳐는 데미 무어와 이혼한 뒤 2015년 밀라 쿠니스와 결혼했다. 두 사람 사이에는 딸 이자벨과 아들 포트우드가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