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우! 과학] 인류가 화성으로 이주하면 먹게 될 식량은?

확대보기

▲ 영화 ‘마션’ 한 장면

확대보기

▲ 영화 ‘마션’ 한 장면

세계 각국이 화성으로의 이주를 꿈꾸며 관련 기술 발전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미국 전문가들은 화성으로 이주한 지구인들이 먹게 될 주식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플로리다대학 연구진은 최근 연구를 통해 인류가 화성으로 이주한 후, 물이나 산소 등의 자원은 풍부할 것으로 보이지만, 실제로 주된 식량이 될 식품은 부족 현상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같은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연구진은 현재 실험실에서 고기를 배양하거나 귀뚜라미 등의 곤충을 식량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연구에 참여 중인 케이스 캐논 박사는 미국 과학전문매체 스페이스닷컴과 한 인터뷰에서 “인류가 먹을 식량은 아마도 화성에 이주한 뒤 맞닥뜨릴 가장 어려운 문제가 될 것”이라면서 “곤충(벌레)을 이용한다면 인류가 원하는 식량을 자급자족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곤충은 식용이 가능한 다른 식량을 키우는 것보다 훨씬 적은 물과 사료를 필요로 하기 때문에 새로운 식량자원으로 매우 효율적이다.

또 곤충을 동결·건조시킨 뒤 가루로 만들면, 현재 널리 이용되는 밀가루처럼 다양한 음식으로 만들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곤충이나 벌레를 먹는 것을 불편해 하는 사람들에게도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다.


연구진은 “화성에 존재하는 얼음과 빛 에너지, 이산화탄소 등을 이용해 물이나 산소의 에너지는 충분히 만들어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와 더불어 화성에서 키우는 곤충은 이주민들에게 쉽게 접할 수 있는 식량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동시에 실험실에서 배양해 만든 고기나 우유 등도 유용한 식량이 될 수 있다”면서 “다만 자연적인 빛이 부족하기 때문에 채소를 키우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