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움도 바랜 손…손흥민, 케인 골 어시스트 불구 팀 패배

‘속눈썹 오프사이드’ VAR도 골 취소 빌미

확대보기

▲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21일(한국시간) 레스터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레스터 시티 방문경기에서 후반 22분 비디오판독 결과 자신이 오프사이드를 했다는 이유로 득점 취소 판정이 나오자 아쉬워하고 있다.
레스터 로이터 연합뉴스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시즌 첫 도움을 기록했지만 팀이 레스터 시티에 역전패하며 빛이 바랬다.

지난 21일(한국시간) 열린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 레스터 시티 방문경기에서 토트넘은 1-2로 패하며 시즌 첫 연승 기회를 놓쳤다. 19일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전반 동안 휴식을 취하며 체력을 비축했던 손흥민은 이날 해리 케인과 투톱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은 이날 전반 29분 후방에서 한 번에 넘어온 패스를 잡아 뒤에서 쇄도해 들어오던 해리 케인(26)에게 감각적인 힐패스를 내줬다. 케인은 수비에 밀려 넘어지면서도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공에 발을 갖다 선제골을 만들어 냈다. 레스터 시티를 상대로 개인 통산 9차례(정규리그 7경기·FA컵 2경기) 출전해 5골 3도움을 기록했던 손흥민은 도움 하나를 추가하며 레스터 시티를 상대로 강한 면모를 이어갔다. 지난 라운드 크리스털 팰리스전에서 2골을 몰아친 데 이은 시즌 첫 도움으로 리그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다.

후반 22분 논란을 부른 ‘골 취소’ 장면이 나왔다. 케인의 패스를 받은 세르주 오리에(27)가 골망을 흔들었지만 주심은 비디오판독을 통해 손흥민이 직전에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며 무효처리했다. 어수선한 틈을 탄 레스터 시티는 곧바로 후반 24분 동점골을 뽑아냈다. 후반 40분에는 역전골까지 넣으며 승리를 거뒀다.

황의조(27·지롱댕 보르도)는 이날 열린 프랑스 리그1 6라운드에서 3-4-3 포메이션의 측면 공격수로 나서 풀타임 활약했다. 보르도는 브레스투아와 2-2로 비기면서 개막전 패배 이후 5경기 연속 무패(2승 3무)를 이어갔다. 기성용(30·뉴캐슬 유나이티드)은 이날 브라이턴 오브 앨비언 상대로 후반 28분 5경기 만에 교체로 출전했다.

독일 분데스리가2(2부 리그)에서 뛰는 이재성(27·홀슈타인 킬)은 21일 열린 7라운드에서 하노버96에게 0-2로 끌려가던 후반 18분 만회골로 리그 4호 골을 터뜨렸다. 백승호(22·다름슈타트)도 분데스리가2 데뷔 후 2경기 연속 선발로 나서서 78분을 뛰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